소비 위축 및 반도체 공급부족 영향으로 판매량 줄어

비보, 점유율 23%로 1위, 오포(20%), 아너(15%) 가 뒤이어

글로벌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가 최근 발표한 스마트폰시장 월간 보고서에 따르면 2021년 3분기 중국 스마트폰 시장 판매량은 7,650만대로 전분기대비 3% 증가했으나, 전년동기 대비해서는 9%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 위축 및 반도체 공급 부족 현상으로 인해 판매가 부진했던 것으로 분석된다.

표1] 2021년 3분기 중국스마트폰 시장 업체별 점유율

출처 :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스마트폰 시장 월간 보고서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이든 키(Ethan Qi)연구원은 “3분기 중국 스마트폰시장은 아너의 부활로 새롭게 개편되었다. 비보와 오포는 각각 23%와 20%의 점유율로 시장 선두를 유지했고, 아너가 빠르게 성장하며 샤오미를 누르고 3위에 올랐다. 특히 아너가 온라인에서 강세를 보이면서 온라인에 특화된 샤오미와 경쟁을 이뤘다. 애플의 점유율은 큰 변화가 없었지만, 아이폰 13시리즈의 출시로 4분기는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언급했다.

한편 5G 시장에 대해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아이반 램(Ivan Lam)연구원은 “5G 스마트폰이 중저가 라인에서도 출시되면서 5G가 시장의 중심이 되었다. 3분기 5G 스마트폰 판매량은 전체의 79%를 차지했으며 가장 많이 팔린 10위 모델 중 아너20과 레드미9A를 제외하고는 모두 5G  모델이었다.”라고 말했다.

아너는 3분기 중국 시장에서 가장 빠른 성장을 보였으며, 전분기대비 98%나 증가했다. 아너는 지난해 6월부터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했고, 2분기 7.7%였던 점유율을 14.7%까지 늘렸다. 약 30개 이상의 유통업체와 소매업체가 아너의 투자사로, 아너는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빠른 회복을 보였다. 아너의 포트폴리오가 다양하지는 않지만, 중고가 5G 폰인 아너50과, 4G 폰 아너20이 빠르게 베스트 모델에 올랐다. 프리미엄 모델인 매직3이 출시되면 아너의 제품이 더 다양해 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오포와 비보의 판매량은 전년동기대비 각각 21%, 26% 증가했다. 비보에서 주로 팔리는 모델은 비보 S10, S10프로, Y31s, Y52s이며, 오포는 르노 6, 오포 A55, A93이 주로 팔렸다. 중국 스마트폰에서 주로 팔리는 모델들은 500달러 아래에 집중되어 있어, 화웨이가 빠진 이후로 고가 시장을 차지하는 것이 스마트폰 업체들에게는 아직 과제로 남아있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테크놀러지, 미디어, 텔레커뮤니케이션 산업 분야를 전문으로 하는 글로벌 리서치 기관으로, 애플과 같은 제조사별 실적과 시장 전망 데이터 및 트렌드 분석보고서를 제공한다. 마켓펄스라고 불리는 월별 보고서를 비롯하여 분기별 보고서, 고객사의 요청에 맞는 주문형식의 보고서, 브랜드의 모델별 출하량 데이터 제공, 컨설팅 업무 등 다양한 형태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